메뉴 건너뛰기

2017여름캠프소식

강북 사고하지 않으면 사고난다!

강북기자팀 2017.08.11 03:26 조회 수 : 126

_DSC3143_1024x680.jpg

<즐겁게 불러나와 합창하는 여학생 반>

 

매일 오전, 저녁으로 가지는 내영의 노래 배우기 시간은 학생들의 마음에 즐거움을 주고 있다. 내영의 노래에 담긴 말씀이 학생들의 삶 속에 언제든지 힘이 될 걸 생각할 때 소망스럽다.

 

 

IMG_1706_1024x682.jpg

<13기 굿뉴스코 해외봉사로 이스라엘에 다녀온 대학생 선배의 체험담>

 

송영우 대학생(이스라엘 해외봉사자)은 학생들에게 자신이 다녀온 이스라엘에 대한 소개와 그 곳에서 배운 삶의 교훈을 들려주었다. 특히 꿈과 꿈의 나이에 대해 말하며 자신은 해외봉사를 통해 세계 최고 아랍어 구사자라는 꿈을 얻었고 3년째 마음에서 키우고있다는 소망의 말을 하였다.

 

 

_DSC2993_1024x680.jpg

<학생들에게 오전b 시간 마인드강연을 전하고 있는 최원용 목사>

 

그리고 오전B 시간에는 최원용 목사의 마인드강연이 있었다.

“너희 중에 누구든지 지혜가 부족하거든 모든 사람에게 후히 주시고 꾸짖지 아니하시는 하나님께 구하라 그리하면 주시리라” (야고보서 1장 5절)

최원용 목사는 여러가지 비유와 아들들에 대한 간증을 통해 하나님께 지혜를 구하는 부분에 대해 전했다. 그 중 솔개의 비유로는 자신의 한계를 넘어 새로운 삶을 사는 지혜에 대해 말하였고 선교사로서 두바이, 말레이시아에서 지내오며 아이들의 교육에 관한 부분이 많이 걱정되고 실제로 잘 되지 않았는데 하나님께 구하며 나아갔을 때 놀랍게도 아이들을 무사히 대학까지 진학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는 하나님을 경험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IMG_1077.JPG

<많은 시간동안 부담스러웠던 아버지와 가까워지게 된 이야기를 들려주는 신지훈 대학생>

 

 ‘아버지와 가까이’ 라는 주제로 오늘은 마가 2학년 학생들이 유익한 시간을 가졌다. 신지훈 대학생 선배의 멀었던 아버지와 가까워지는 체험담과 아카펠라 등 학생들의 마음에 잔잔한 감동을 남기기에 충분했다.

 

 

KOO_4069_1024x678.jpg<전도라는 주제로 종합병원을 차려 오는 사람들에게 알맞게 믿음, 생명 등을 치료해준다!>

 

KOO_4107_1024x678.jpg

<음.. 도전, 믿음, 자기계발 등 어떤 부분에 관한 상품을 살까~?>

 

 

오늘 저녁도 하루의 스케치영상으로 시작되었다. 학생들은 하루동안 자신의 활동을 영상으로 되돌아보고 이어지는 학생들의 여름바캉스 차림의 사회로 우리들의 눈까지 시원하게 해주었다.

 

_DSC3030_1024x680.jpg

<바캉스 차림으로 시원함을 주는 사회자 학생들!>

 

 

_DSC3027_1024x680.jpg

<보는 우리들의 마음을 밝게 해주는 대학생 스텝들의 라이쳐스 스타즈^^>

 

 

_DSC3076(2)_1024x680.jpg

<아프리카 댄스 ‘투마이니’를 멋지게 준비한 양천 학생회>

 

 

_DSC2967_1024x680.jpg

<늘 말씀전에 우리 마음을 진정시켜주는 음악학교 학생들의 아름다운 공연>

 

 

_DSC3158_1024x680.jpg

<저녁 말씀을 전하고 있는 기쁜소식일산교회 김성환 목사>

 

넷째날인 오늘, 김성환 목사는 열왕기하 5장에 나아만 장군에 대한 이야기를 하였다.

“중학생 시기는 몸도 자라지만, 마음도 자라는 시기여서 너무나 중요합니다. 그래서 이 때 마음의 세계를 잘 배우는 것이 중요해요. 여러분들이 학생캠프에 와서 이외에 생존수영도 배우고 심폐소생술도 배웠는데 오늘은 생각의 정리와 정돈에 대해 배우면 좋겠습니다” 라고 말했다. 먼저 사고의 정리는 고정관념을 버리며 내가 옳다는 생각 등을 버리는 것이고, 정돈은 간단하게 말해 사고력을 키우는 것이다. 그래서 무엇보다 말씀 앞에 내 생각을 정리할 수 있어야 하고, 정돈하는 삶을 살아가면 좋겠다고 전했다. 나아만 장군이 결국 말씀 앞에 정한 것처럼 우리도 꼭 말씀 앞에 생각을 내려놓는 걸 배우길 원하는 마음을 전하였다.

 

 

그리고 이번 학생캠프의 새로운 2부교제 프로그램인 ‘액션러닝’은 오늘 창틀 채우기라는 활동을 하였다. 지금까지 들은 마인드강연 또는 교제 중 마음에 남는 것을 각자 그림으로 그려보는 것으로 학생들은 그 동안 학생캠프를 되돌아볼 수 있었다. 3학년에 누가 8반 이다은 학생은 “액션러닝을 하면서 많은 사고를 할 수 있었고 친구들과 대화하고 의견을 조정해나가면서 또 함께 할 수 있는 그런 시간들이 너무 좋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위로